미스트리스 (Mistresses), 김윤진 밖에서 안으로

집에 오면 무얼 하나. 밥 먹고 미드나 봐야지.

어제부터 미스트리스를 다시 보고 있다.
4편까지 봤었고, 정신 없이 시간이 얼마간 흘렀다. 
그런데 벌써 11편까지 나왔네? 아이 씬나.

요약해서 말하자면... 쿨하지 못한 섹스앤더시티 느낌이다. 
미국 녀성들도 여자놀이를 하는구나 느낄 수 있었다.
4명의 단짝이 나오는데, 나름대로 괜찮은 인생을 살던 각각의 인물들에겐 
자칫 인생 잡칠 수 있는 막장의 문제들이 하나씩 있다. 

김윤진이 나와서 보기 시작한 드라만데, 김윤진 영어 할 때 목소리가 겁나게 섹시하다.
그리고 몸매도 쫭... 

별 재미는 없는데 이상하게 계속 보게 돼.. 이게 막장의 힘?